그림1.jpg

 

그림2.jpg

 

그림3.jpg

 

 

 

언젠간 행복해지겠죠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동 209-5 북아현로 5마길 11

그래피티, 가변크기, 2011

 

언젠간 행복해지겠죠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대현동 이화여대길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동 209-5 북아현로 5마길 11

서울특별시 강남구 대치동 선릉로

그래피티, 현수막, 가변크기, 단채널 41분 35초, 2011

16살. 지우고 싶은 1년. 사고 전반과 성격, 가치관을 바꿔 놓았고, 자연스러웠던 일상과 관계들을 마치 한 번도 해 본 적 없던 것처럼 낯설게 만들어 버렸던 시간들. 갑작스레 강남으로 전학 온 나는 그 곳과 섞일 수 없어 마치 죽어있던 것과 다름없었는데 어른들은 나에게 행복하겠다고 성공했다고 그들의 잣대대로 해석하고는 했다.

 

생의 궁극적인 목적, 그 끝엔 행복이 있다. <언젠간 행복해지겠죠>는 트라우마로 남은 성장 과정, 일상에서 겪은 부조리, 불안, 불편함을 모티브 삼아 행복에 대해 역설하는 작업이다. 공공 혹은 개인이 공유하는 동시대의 시간성과 공간성의 맥락에 따라 혹은 축적된 경험과 기억에 따라 다르게 스칠 수 있도록 ‘언젠간 행복해지겠죠’라고 텍스트를 변형, 행복과 성공에 대해 생각해 볼만한 다양한 장소들에 게릴라 방식으로 설치하여 심리적인 풍경을 조성하고자 했다. <언젠간 행복해지겠죠>는 부조리한 일상과 사회가 맞닿는 경계를, 그리고 ‘지금 여기’ 재생되고 있는 삶들의 여러 층위들을 탐색하고 응시하여 의식적으로 고찰하려는 시도이자, 작은 건드림의 기록이다.

 

 

 

might be happy someday - 11, 5ma-gil, Bukahyun-ro, 209-5, Bukahyun-dong, Seodaemun-gu, Seoul, KR

graffiti, variable size, 2011

 

might be happy someday -

Ewha Womans University Street, Daehyun-dong, Seodaemun-gu, Seoul, KR

11, 5ma-gil, Bukahyun-ro, 209-5, Bukahyun-dong, Seodaemun-gu, Seoul, KR

Seolleung-ro, Daechi-dong, Gangnam-gu, Seoul, KR

banner, graffiti, variable size, single channel video 41 min 35 sec, 2011

I have a trauma in the harsh education environment. When I was fourteen, I suddenly transferred to another middle school in Daechi-dong, Gangnam in Seoul. Daechi-dong is one of a region known as a symbol of wealth and high educational fever in Korea. When I first moved there I felt like a complete outsider, and I was treated as a stranger in class. I couldn’t adjust because of the peculiar atmosphere of Daechi-dong. For example, most students there acted as if their parent’s wealth, glory, and power are all theirs. Also, many student's dreams were decided passively according to parents’ wishes. School life was full of excessive competition. That one year changed my own values and character and made my daily life and relationship with people unfamiliar.

 

After that, when I was 20, One day, I saw an interview in a magazine that a 14-year-old student living in Daechi-dong. Same as me. The article’s title was I don’t want to live in Daechi-dong . At the end of the interview, the reporter asked her. “Are you happy now?” She said. “Later, I’ll be happy.”

 

The answer made me think deeply. She is young and she has a right to enjoy her lifetime. In a harsh educational environment, she lost a freedom as her age. I wanted to change her words and make the words to be read in a various way and depending on different perspectives of each person. I want each own stories in people’s mind to be a trigger in various contexts.

 

 

 

+

 

뉴타운 재개발 철거 공사로 인해 지워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