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hyun Han delves into anxiety. She observes ‘Now and Here’ which are taken for granted. She tries to stare at the alienated or hidden ulterior value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everyday life and social system, and between the private domain and the public domain, and record them in various ways. Essentially all artworks can be said to be continuously thinking about ‘how to live'.

 

불안, 당연한 것들, 피할 수 없는 삶의 역설에 천착한다. 사적인 경험과 기억을 텍스트 삼아 부조리한 일상과 사회 현실, 사적인 영역과 공적인 영역이 맺는 관계 속에서 소외되거나 보이지 않는 이면의 가치를 들여다 보고 다양한 방식으로 기록하여 어떻게 살 것인가 사유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