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zscape - 이명 耳鳴

소금, 가변설치, 2014

2014년 4월 15일, 16일, 17일. 3일동안 FM 라디오 3채널에서 나온 음악 선곡표에서 가사를 수집하여 고른 노랫말.

 

2014년 4월 15일, 16일, 17일. 3일동안 FM 라디오 채널에서 송출된 선곡표의 음악에서 골라 낸 노랫말들을 소금으로 설치한 작업이다.

<MHzscape - 耳鳴>은 '지금여기'의 너무도 거대한 부조리함을 소소한 일상의 언어로 담아 각자의 기억으로 기록하기를 시도한다.

이러한 행위는 망각에 저항하는 생동한 생의 움직임이 된다.

 

 

 

MHzscape - Tinnitus 耳鳴

salt, variable size, 2014

extracted from the list of songs played on FM radio channel 3 for 3 days, i.e. April 15, 16 and 17, 2014.

 

MHzscape – 이명 耳鳴 Tinnitus represents a tragic incident. On April 16, 2014, a passenger ferry sank off the coast of South Korea. As the country watched live broadcasts in horror, hundreds of passengers drowned. Most of the victims were 16-year-old students on a field trip to the holiday island of Jeju. The government has made no move to save people. That's why it was an incident, not a simple accident. In all, 304 people died, and it quickly became clear that the ferry's sinking was a man-made disaster of corruption, efficiency, and incompetence. And I‘ve lost a perspective and judgment about why the nation exists and what the nation is.

 

This work is the record of the 3 days. At that time, I was listening to the Radio the whole time. I extracted some parts of lyrics from the list of songs which was played on the radio for 3 days, the previous day, the day, and the next day. I tried to describe the enormous irrationalities in ordinary words. I filtered excessive emotional expressions so that people feel like a meditation when they see the work. I exhibited this work in the city of victims. So I wanted the words to carefully induce people to remind their own experiences and memo

 

 

 

PDF download 한글 English

 

 

+

 

 

 

<Pay attention to Inner Voices>

<내면의 목소리에 주목하다>

 

                                                                                      - Danwon Art Museum Curater. Wooim Kim

                                                                                                          - 단원미술관 큐레이터 김우임

 

 

"우리가 사는 세상에는 얼마나 많은 고통이 존재하는가!" (폴 트루니에)

 

마음. 실체를 알 수 없고, 그 정체가 분명하지도 않지만 우리는 그것을 날마다 느끼며 마음에 따라 천국과 지옥을 오간다. 지난 몇 년간 힐링이 화두가 되어 마음을 다루는 책과 강연이 붐을 이루었다는 것은 반대로 세상살이가 더 팍팍해졌음을 반증하는 현상이다. 이처럼 팍팍한 세상에서 2014년 한 해 동안 우리는 유난히 아프고 살을 에듯 힘든 시간을 보냈다. 아픔 속에서 우리는 신속함과 효율성만을 최고의 가치로 생각했던 사회시스템에서 비롯된 모순과 이로 인해 엄청난 상실을 경험하였다. 특히 안산에서 이 아픔은 당사자의 일이었고, 아픔에 대해 말할 수도 없을 만큼 아픈 시간을 보냈다. 다사다난했던 한해가 가는 시점에서 안산에서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은 마음을 조심스럽게 꺼내보고 현대미술을 통해 작은 위로와 애도를 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했다. 전시는 사건을 다루기보다는 안산을 위로하고 작은 목소리로 읊조리며, 귓가에 속삭이듯 하는 방식을 취하였다. 삶과 죽음을 바라보는 시선과 경험을 다루고자 하였으며, 무엇보다 작가 본인의 경험에 근거하여 진정성 어린 방식으로 접근한 작업을 위주로 다루었다. 그들의 경험은 이주로 인한 향수, 가족의 상실, 임신과 출산, 어머니와의 기억 등 다양한 경험이지만, 이들 작업의 기저에는 내면적인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우리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작업들이라는 공통점을 찾을 수 있다.

 

수잔 손탁은「타인의 고통」에서 수많은 미디어에 드라마틱하게 노출되는 재난의 이미지들과 그로 인해 발생하는 감정들이 얼마나 피상적이고 상대적인 가치인지에 대해서 역설하였다. 전쟁과는 또다른 형태의 재난이기에 현재의 상황이 다르게 읽힐 수도 있으나, 이번 전시는 이같은 피상적이고 드라마틱하게 드러나는 현실 묘사에 해당하는 방법이 아닌 다른 방식의 애도와 위로에 대한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현 시점에서 안산에서 할 수 있는 이야기, 그리고 가장 필요한 것은 그들의 마음에 귀기울여 보고, 자신을 들여다보고 마음속 생채기들에 대해 생각해 보고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서 마음의 목소리를 들어보는 것이라 생각했다. 또한 비단 지역의 상황을 넘어서 모든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보편적으로 느끼게 되는 상실감이라는 감정과 그것이 어떤 형태로든 마음속에 남아 잠재되어있다 어떤 상황에 직면하면 다시 촉발되기에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세월호 사건을 기점으로 작가들 역시 이미지 생산에 많은 영향을 받고 또한 이미지 뿐 아니라 의식 기저에 이와 관련된 작업을 풀어내는 작품이 많이 있었다. 그러나 어떤 주장도 프로파간다도 또한 바다에 전복된 배나 노란 리본의 이미지들로 뒤덮인 세월호와 관련된 작품이미지들은 수잔 손탁이 말한 데로 타인의 고통에 공감하기 보다는 어떤 프로파간다나 반복적인 주입효과 혹은 충격효과가 더 컸던 것이 사실이다. 물론 이같은 움직임도 필요하지만, 시스템으로 인해 상처받은 우리의 마음을 돌아볼 기회 역시 절실하다. 나무가 시간이 흐르면 나이테가 새겨지듯, 우리의 마음에도 상처와 상실감으로 인한 나이테와 흔적들이 켜켜이 쌓여간다. 자신이 인식하지 못한다 할지라도 말이다. 사람들은 어떤 형태로든 결핍의 경험을 가지고 그것은 상실감을 불러일으킨다. 이같은 감정은 마음의 기저에 흐르는 어떤 것이며, 우리의 마음에 결핍과 상실감, 그것을 자가치유하듯이 방어하려는 기제들이 작동하게 된다.

 

한소현은 '행복'이란 무엇인지를 질문하며 게릴라식의 방법으로 '언젠간 행복해 지겠지요'라는 문구를 설치해왔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세월호 사건이 일어나기 전후 3일간 라디오에 나온 음악을 리서치하고 그 가사들을 편집하여 바닥에 설치하였다. 작가는 여느때와 다를바 없이 흘러나오는 라디오의 음악을 들으며 무너질것같은 마음을 라디오를 통해 송출되는 듯한 경험을 작업으로 풀어냈다.

 

작품은 애도와 성찰, 명상에 잠기게도 하고 서정적인 감성에 빠지게도 한다. 슬픔에 대처하는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11인 작가들이 속삭이듯 읊조리는 진심어린 작업을 통해 슬픔을 대하는 다양한 방법을 경험하고 유한한 존재인 인간으로써 삶과 죽음에 대해 성찰하고 잠시라도 마음 속 목소리를 경청해 보기를 권한다.

 

 

 

"How much pain there is in the world we live in!" (Paul Tournier)

 

Mind. We can never know its true nature and its identify is unclear, but we feel it everyday, and we experience heaven or hell depending on our mind. For the past few years, healing has been a hot topic, and books and lectures dealing with mind boomed. These phenomena prove that our lives became more difficult on the contrary. In a world hard on us like this, we spent the year of 2014 in pain and went through a hard time. In pain we experienced the contradiction stemming from the social system that placed the highest values only on speed and efficiency, and the enormous loss resulting from it. Particularly in Ansan, this pain belonged to the persons directly involved, and they had so painful time that they could not even talk about pain. Towards the end of an eventful year, I thought that all we could do in Ansan was to cautiously open up our mind and attempt small consolation and condolences through contemporary art. The exhibition adopted a method of consoling Ansan, humming in a low voice and whispering in the ear rather than dealing with the incident. It tried to deal with the viewpoint and experience of looking at life and death, and dealt mostly with works that approached the incident truthfully based on the artists’ own experiences more than anything else. Their experiences are varied, e,g, nostalgia due to migration, loss of family, pregnancy and childbirth and memories with mother, but the base of their works has one thing in common, i.e.  they listen to their inner voices, and sooth our mind.

 

Susan Sontag emphasized how superficial and relative a value the images of disasters, dramatically exposed in numerous media and the resulting emotions are in 「Regarding the Pain of Others」. As it is a disaster different from a war, the current situation may be read differently, but this exhibition started out as an attempt to mourn and console people, not to depict the reality that is revealed superficially and dramatically. I though what we can say in Ansan at this point in time, and what is most necessary is to listen to their mind, look at myself, think about the  scratches in my mind, and listen to the voice of the mind through the artists’ works.

 

Han So Hyun has been installing a phrase that reads ‘We might be happy someday’ in a guerilla style while asking what is 'happiness.' In this exhibition, the artist researched the music played on the radio for three days before and after the MV Sewol incident, edited the lyrics and installed them on the floor. The author used her work to express her experience, i.e. her heart about to sink being broadcast on the radio while listening to music played on the radio as if it were business as usual.

 

The work makes us mourn, do some soul-searching and mediate, and feel lyric emotions. There are many ways to cope with sorrow, but it is recommended that you should experience diverse ways to deal with sorrow, reflect on life and death as man, a finite being, and listen attentively to the voice of the heart for a moment through the sincere works of the 11 artists who intone as if they were whispering.

 

 

 

+ Behind Episode

 

 

 

 

 

전시 오픈 전날 미술관 청소부에 의해 훼손 되어짐.

The day before the opening of the exhibition, the work was damaged by the museum cleaner.